한자에 대하여

2016.08.15 03:58

한자는 지금까지 했던 공부 중 가장 유용했다. 입대 전 한문 교양을 들으며 그 매력에 푹 빠졌었는데 군대에서 정말 열심히 공부했다. 또한 군대에서 다양한 한자투 표현과 폐쇄적인 언어생활을 겪으며 한자에 대해 깊은 관심을 갖게 되었다.


한자를 알면 우리나라 말을 깊이 이해할 수 있다. 표면적으로 알던 단어의 뜻을 더욱더 깊이 알 수 있으며, 재미있는 표현도 익힐 수 있다. 예를 들어 '각광'이라는 표현을 보며 다리에 빛을 비추는 장면을 상상할 수 있고, '추호'라는 뜻은 가을에 아주 작게 자라나는 짐승의 털을 의미한다. 이러한 표현을 익히다 보면 자연스럽게 상상력이 깊어지고, 풍부한 인문학적 사고를 기를 수 있다. 또한 한자와 관련된 고대인들의 생활상을 알 수 있다. 인문학 공부란 별 게 아니다. 한자의 모양을 음미하고, 각종 표현과 고사를 익히는 게 좋은 인문학 공부의 시작이다.


우리나라 대부분 학문은 일본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 따라서 주로 일본에서 만들어진 학문용어를 사용하며, 한자를 많이 알면 자연스럽게 학문에 대한 이해도 깊어질 수밖에 없다. 한자는 조어력이 무척 뛰어난 언어. 수많은 현상을 한자 몇개를 이용해 함축적으로 표현할 수 있다. 즉, 언어능력과 독해력이 향상될 수 있다.


한자의 80%는 상형으로 이루어져있다. 상형이란 뜻을 나타내는 단어와 발음을 나타내는 단어가 합쳐진 꼴을 의미한다. 따라서 한자를 공부하는 첫번째 방법은 부수를 익히는 것이다. 부수를 통해 우리는 대략적인 뜻을 유추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조개 패(貝)가 들어간 글자는 화폐와 관련돼있고, 쇠 금(金)이 들어간 글자는 금속류와 관련돼있다. 부수를 익혔다면 그 다음 비슷한 발음의 글자끼리 묶어서 공부해야한다. 그렇게 묶으면 부수만 다른채 비슷한 모양을 하고 있는 한자군을 확인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그냥 벽을 의미하는 벽 벽(壁), 개벽이라는 단어에 쓰이는 열 벽(闢), 벼락 벽(霹), 도벽에 쓰이는 버릇 벽(癖). 벽이라는 발음은 동일하지만 부수에 따라서 그 뜻이 정해진다.


한자를 익히는 데에 신문기사 혹은 특정 글에 나오는 단어들을 한자로 풀어써보는 방법이 효과적이다. 퍼즐을 풀듯이 그때그때 단어들을 한자로 생각해보고 단어장을 확인하는 습관을 들이면 한자실력이 수직상승한다. 그리고 여러가지 사실을 깨달을 수 있는데, 생각보다 일상에서 쓰이는 한자가 한정되어 있고, 어색한 한자투 표현을 많이 사용한다는 것이다. 군을 예로 들자면 시건(施鍵)장치와 같은 표현. 시건이라는 말은 정말 어려운 말인데 잠금장치로 순화할 수 있다. 또한 그 해(該)와 모두 제(諸)를 남용하는 경우. 막사(幕舍)와 후송(後送) 같은 전시를 가정한 재미있는 표현도 있다.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최순실 사태에 대해  (0) 2016.12.03
김영란 법에 대하여  (0) 2016.10.16
한자에 대하여  (0) 2016.08.15
바람직한 공대교육에 대하여  (0) 2016.04.17
경험에 대하여  (0) 2016.04.16
글쓰기에 대하여  (2) 2016.04.16

도길이 생각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