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견학]한국타이어 중앙연구소

2016.10.01 01:32

한국타이어는 proactive lab tour라는 견학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는데 하반기 지원자들(혹은 프로그램 신청자)을 대상으로 회사를 견학시켜주는 프로그램이다. 아침 7시 40분에 역삼역 근처 한국타이어 본사로 집결했고, 버스에 탑승 후 대전에 있는 중앙연구소로 향했다. 참석인원은 총 130 - 160명 정도되었다.


대전중앙연구소는 독일, 중국, 일본, 미국과 함께 5개의 한국타이어 글로벌 연구소 중 하나

타이어와 관련된 다양한 실험실이 있는데 그 중 3개를 견학했다. 

첫 번째는 무향실. 방 안에 들어가면 소리를 흡수하는 격자무늬의 흡음제가 벽 주변에 둘러져있고, 타이어를 굴리는 기계가 가운데에 있다. 그리고 타이어 앞에 마이크가 설치돼 있는데 타이어의 소음을 측정하는 실험을 진행한다고 했다.

두 번째는 파일럿 플랜트. 타이어를 대량 생산하기 전 소량의 시제품을 얻기 위한 소규모의 공장. 타이어 생산에 필요한 여러 공정을 간략히 볼 수 있다.

세 번째는 flat trac. 러닝머신에서 평평한 면이 돌듯 flat한 면이 계속 움직이고, 그 위에 타이어를 접촉시켜 방향을 움직이는 실험을 진행했다. 운전 중 노면에서 타이어는 다양한 마찰환경에 처하는데 그런 여러 경우를 테스트하는 공간이라고 하셨다. 


중앙연구소에서 식사를 마치고, 근처 새로운 연구센터인 테크노 돔으로 이동했다. 현재 공사 진행이 덜 되어 사진촬영과 내부 진입은 불가했다. 영국의 유명한 건축사무소인 포스터 앤 파트너스가 맡아 매우 유려한 경관을 지닌 연구소였다. 건물의 선이 딱딱하지 않고 곡선으로 이루어져 있어, 최첨단의 느낌을 잘 살렸다. 마치 SF 영화에 나오는 우주정거장 같은 느낌을 물씬 풍겼다. 테크노 돔은 '소통'을 최우선으로 두는 건물. 사무공간에는 파티션이 없거나 낮게 설계되어있고, 천장을 포함해 대부분의 벽이 유리로 되어있다. 흔히 우리가 연구실하면 떠오르게 되는 이미지를 과감하게 벗어버린 혁신적인 사옥이라고 생각한다. 


그 다음 40분 정도 버스를 타고 금산공장을 방문. 금산은 단일 공장으로는 세계 최대의 타이어공장이라고 한다. 연구는 대전에서 하지만, 생산은 금산에서 하는 구조. 공장에 직접 들어가보니 대부분 자동화가 돼있어 사람들이 직접 다루는 경우는 드물었다. 공장 옆에는 운전을 하며 타이어를 직접 테스트하는 G-trac 이라는 트랙이 있다. 방문인원이 많아 일부 인원만 직접 운전 체험할 수 있는 기회가 부여됐다. 전문 드라이버가 사람을 태우고 매우 빠른 속도로 트랙을 돌기도 하고, 한쪽으로 쏠릴 정도로 급격한 회전을 하는 등 스릴 넘치는 운전 경험을 제공한다.


일정은 4시 반이 조금 넘어 끝났고, 본사에 다시 돌아오니 7시 반정도 됐다. 타이어 산업도 매우 최첨단의 기술집약적인 산업이라는 것을 느꼈다. 안전, 환경, 극지방과 같은 다양한 노면 환경, 여러 차종을 고려하면 타이어의 미래는 무궁무진했다. 업계 사람 말로는 약 3000종의 타이어가 있다고 했다. 


독일의 자동차 부품업체 콘티넨탈은 원래 타이어업체로 시작했는데 현재 전장부품까지 성공적으로 영역을 넓히고 있다. 한국타이어도 단순히 타이어만 바라볼 것이 아니라 주변 영역으로 사업을 계속 확대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독일, 미국, 일본과의 기술격차는 점차 커지는 반면 중국은 저가공세로 무섭게 치고 올라오는 판국이기 때문이다.


소통을 중요시한 새로운 연구센터도 인상깊었고, 지원자와의 소통을 위해 이런 견학프로그램을 만든 것도 매우 바람직했다. 지원자 입장에서는 회사에 대해 더 많이 알 수 있고, 설령 나처럼 지원할 의지가 없더라도 견학을 통해 좋은 인상을 받아 나중에 지원하는 경우도 있을 수 있다. 

도길이 여행 ,